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식

소식

공지사항

한국YWCA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 출범식 보도자료 및 출범선언문

  • 등록일 : 2021-03-11
  • 조회수 : 39

오늘(3/9) 오전 11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 출범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코로나 관련 지침으로 인하여,

현장에는 각 단체의 실무자 중심으로 최소한의 인원이 참여하여 진행하였고,

현장에 함께하시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를 하였습니다.


영상을 통해 출범식에 함께 참여해주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한국YWCA연합회는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 집행위원 단체로 활동을 시작합니다.

앞으로 YWCA의 기후위기 운동이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의 연대를 통해 더 확장되어,

하나님의 창조세계와 생명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함께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오늘 출범식에서 선언한 출범선언문과 기자회견을 위한 보도자료를 첨부하여 드립니다.

아래는 출범선언문 전문입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 출범선언문

 

 

지금 우리는 기후변화로 인한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인류의 산업문명이 배출한 엄청난 양의 이산화탄소는 지구의 평균기온을 급속히 상승시키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극지방의 빙하는 녹아내리고, 대지는 메말라 황폐해지고 있으며, 거대한 숲이 불타오르고, 드넓은 바다마저 변해가고 있습니다. 지금 당장 온 힘을 다해 기후위기에 대응하지 않으면 지구 생태계와 인간 사회는 돌이킬 수 없는 파국을 피하지 못할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를 비롯한 세계 각국은 여전히 기후위기에 대한 대응을 시급하고 중요한 과제로 생각하지 않고 있으며, 심지어 기후위기에 대한 과학적 대응조차 정치적, 경제적인 판단에 좌우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국 기독교 교회 역시 기후위기로 인한 하나님의 창조세계가 처한 위기를 알리는 파수꾼의 자리에 서있지 못하고, 혼란과 갈등 가운데 어떻게 대응을 해야 할지 길을 찾지 못하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입니다.

 

이에 기후위기에 대한 공동의 대응을 모색하여온 기독교 단체들과 교회들은 오늘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을 출범하며 한국 기독교 교회의 기후위기 대응에 앞장서 나아갈 것을 다짐합니다.

 

먼저 우리는 기후위기와 현실 앞에서 우리의 어리석음과 죄악을 회개합니다. 기후위기는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은총에 만족하지 못하고 풍요에 눈이 멀었던 우리의 어리석음과,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악한 세력들로부터 온전히 지키고 돌보지 못한 우리의 죄악에서 비롯된 일이었음을 고백합니다.

아울러 우리는 생명의 길이 하나님께 있음을 기억하며, 어떤 상황 가운데서도 새 하늘과 새 땅의 희망을 잃지 않고 오직 믿음으로 다음의 행동을 수행할 것을 다짐합니다.

 

1. 우리는 한국의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기후위기에 관심을 갖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행동에 참여하도록 할 것입니다.

한국 기독교 교회가 경험하고 있는 코로나19의 사건은 창조세계의 온전함을 회복하기를 원하시는 하나님의 부르심입니다. 기후위기라는 파국의 상황 앞에서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은 겸손한 마음으로 창조세계의 일원이 되어 창조세계를 지키고 돌보는 청지기의 사명을 감당해야 합니다. 이제 기후위기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내고 이 상황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맙시다. 용기를 내어서 그리스도인들이 힘을 모아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거룩한 행동에 나섭시다. 그리고 이 땅의 이웃들과 생명들에게 기후위기로부터 생명의 희망을 만들어 나갑시다. 이 일에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은 큰물을 길어 올리는 마중물이 될 것입니다.

 

2. 우리는 한국의 모든 교회와 기독교 단체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기구를 조직하고, 기후위기 대응에 나서도록 할 것입니다.

지금 기후위기 대응은 그리스도인의 행동만이 아니라 한국의 모든 교회, 교단, 기독교 단체가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하는 중차대한 과제입니다. 한국의 교회는 위기의 상황 속에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한 몸이 되어 고난을 극복해온 역사와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제 한국의 모든 교회와 기독교 단체는 기후위기 대응 기구를 조직하여 기후위기 비상사태를 온전히 인식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비상행동에 나서야 합니다. 빠른 시간 안에 모든 교회에서, 소속된 상회에서, 연합 기구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모색하고 실행하는 위원회와 기구를 조직하여 주십시오. 이를 통해 교회가 기후위기의 시대에 다시 생명의 방주가 되기를 바랍니다. 이 일에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은 끝까지 목소리를 낼 것입니다.

 

3. 우리는 국회와 정부가 정의, 평화, 생명에 기반한 기후위기 대응 법안을 만들고 시행토록 할 것입니다.

여전히 기후위기 대응정책에 있어 수년 전부터 우리나라는 기후악당국가라는 오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회와 정부의 기후위기에 대한 인식은 선언에 머물러 있을 뿐, 오히려 정치적인 이유로 기후위기 대응에 역행하는 정책들이 난무하는 지경입니다. 이제 우리는 기후위기 앞에서 국회와 정부의 더 이상의 무책임과 정략적 태도를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은 미래세대에 책임을 떠넘기는 정책이 아닌 지금 당장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임시적 미봉책이 아닌 근본적인 변화를 지향하는 정의와 평화와 생명에 기반한 기후위기 대응 법안을 국회가 만드는 일에 지혜를 보탤 것입니다. 아울러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은 정부가 2050년에 앞서 실제적인 탄소제로 사회를 계획하고 만들어 나가도록, 국제사회의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서도 모범이 되는 정부가 되도록 기독교 교회의 힘을 모을 것입니다.

 

비록 오늘 우리는 작은 수가 모여 출범을 하게 되지만, 머지않아 이 땅의 모든 그리스도인들과 교회와 단체들이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이 나아가는 길에 동참하게 될 것을 기대하고 소망합니다. 이 길은 하나님께서 기후위기의 시대에 우리를 부르시는 생명의 길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 길을 걸어 나가며 수많은 어려움을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를 훼방하는 불의와 분쟁의 세력과도 맞서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결국 모든 생명이 정의롭고 평화롭게 살아가는 기후위기의 두려움이 없는 세상을 바라보게 될 것입니다.

 

 

 

202139

 

기후위기 기독교 비상행동